칼럼.詩 > 발행인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행인 포토에세이> 한라산 성판악의 설경
기사입력  2017/10/10 [14:04]   일송 김성진

 

▲ 한라산 성판악의 설경     © 김성진

2010.12.29 한라산 성판악에서

 

육지에 있을 때 겨울이면 한라산 빙화를 담고 싶어

제주를 자주 찾았는데 한번도 성공을 못했다.

성판악입구에서 진달래산장 가는 중간지점에서 만난 설경인데,

한라산에서 찍었다면 믿지를 않는다.

 

겨울에 성판악쪽에서 출발하여 한라산을 등반한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조릿대가 많아

사진과 같은 풍광을 만나기가 쉽지가 않다.

 

며칠 전부터 제주쪽 일기예보를 보니 눈도 많이 오고 날씨도 싸늘하여

빙하를 만날 것같은 예감이 들어 부랴부랴 봇짐(?)을 싸들고 제주로 직행했다.

 

두근거리는 가슴을 꼭꼭 누르고 성판악으로 향했다.

아뿔싸! 성판악입구에서 부터 눈이 녹아 빙하는 커녕 설화도 볼 수 없었다.

 

'꿩 대신에 닭'이란 말이 있다. 나무만 쳐다보고 걷다가

지면을 응시하는 순간 조릿대와 조릿대 사이로 부드러운 동산과

적당한 그림자가 어부려진 멋있는 설경이 눈에 잡혔다.

 

그러나 문제가 많았다. 주변에 장애물이 너무 많아 고민끝에

낮은 포복, 중간 포복, 높은 포복을 수십번 하면서 셔터를 눌렸다.

동작을 바꾸는 찰라에 틈새가 보였다. 숨가쁘게 찰깍 찰깍 셔터를 눌렸다.

 

지나가는 등산객들이 너도나도 한마디씩 건넨다.

"신문사 기자입니까?", "잡지사 기자입니까?"

사진 한 컷하는 모습치고는 과한 액션을 취하였던 모양이다.

 

결과물이 너무 궁금하여 등반을 중간에 포기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만세! 만만세! 의도했던 작품이 탄생했다.

혹시나 행여나 싶어 다음날 새벽에 현장을 찾아보았더니 흔적도 없었다.

 

오늘 일송의 사진을 좋아하는 님으로 부터 연락이 왔다.

'난께함께' 신문에서 작품감상을 잘했다는 인사전화다.

 

한참을 빙글빙글 말을 돌리더니 어렵게 용건을 말한다.

"작은 사이즈라도 가능하겠느냐?" 고.

쾌히 중형 사이즈로 사진을 보내기로 하였다.

생전에 다시 한번 만날 수 있을까...

 

<수류화개실 일송정에서 일송>

 

◆ 작가 일송 김성진 프로필

● 전 경남은행 부행장

● 전 ()한국춘란중앙회 초대부회장과 ()한국난문화협회 초대 부이사장

● 전 초대 한국난등록협회 등록위원

● 전 대구난연합회포항난연합회경남난연합회경남난문화협회,

부산난대전대구난대전제주난문협 심사위원장

● 2007 함평 대한민국난명품대제전 심사위원장

● 2007~2008 2~3회 국제동양란명품대회 심사위원장

● 2008~2022 함평 대한민국난명품대제전 자문위원

● 2004 1회 영남풍란전시회 대회장

● 2009 4회 국제동양란명품대회 울산대회장

● 2006년 9~2007년 12월 월간 난과생활<김성진 칼럼>연재와

월간 난세계한국춘란지대한민국난명품대제전 등 <김성진 칼럼특별기고

● ()제주올레 주최 제주올레길 사진공모전 2회 입선

● 2012~2017년 일송 김성진전시회와 제주풍광사진 개인전6회 개최

● 블로그 '수류화개실 일송정http://blog.daum.net/ilsongkim

● 제주브레이크뉴스 <김성진 칼럼> 70회 연재제주풍광사진 120여점 게재

● 현재 인터넷 신문 '난과함께발행인제주한란보존회 고문
 

 

 

                             

요즘 트위터 페이스북 더보기
-->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최고의 걸작 주두옥 17/11/17 [21:47]
부드럽고 아릿다운 여체를 연상해도 좋을 듯 합니다 난초에서는 일생일란이 있듯 사진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합니다 감상 잘 했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발행인 포토에세이 한라산의 설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 화순난명품박람회 (사)한국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