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詩 > 육근철 蘭人의 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근철 蘭人의 詩> 지창(紙窓)
기사입력  2024/06/04 [09:04]   육근철 공주대학교 명예교수

 한국난계 해야 산다 

난과함께신문은 2015.5.1일 창간 이후 

난관련 자료 21.848점 기록보존. 조회수 6,548.728

스마트폰으로 모든 자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중국춘란 일경구화 '운남설소'  ©김성진

 

지창(紙窓)

 

난향이

들리는 저녁

서성이는

발걸음

 

● 詩人&난인 육근철은

- 대전에서 태어나 「시와 정신」으로 등단한 물리학자 시인이다.

- 전 대한민국난등록협회장으로 활동한 蘭人이다.
- 시집으로는 〈물리의 향기〉, 〈사랑의 물리학〉, 〈길을 묻다〉가 있다.

- 넉줄시집으로는 〈반쪽은 그대 얼굴〉, 〈설레는 은빛〉, 〈처마 끝 풍경소리〉가 있다.
- 응용광학 전공으로 무아레 간섭무늬의 해석과 응용에 관해서 연구하였고, University of Georgia의 Torrance Center에서 창의성 연구교수를 역임했다.

- 창의성 프로그램인 PEPC, WHA 모델을 개발, 보급한 공로로 WHO'S WHO 세계 인명사전에 등재됐다.
- 공주대학교 명예교수로 풀꽃시문학회 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넉줄시 동인 회장을 맡고 있다.
  

- 2019 공주문학상을 수상했다.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육근철 난인의 시 지창(紙窓)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 화순난명품박람회 (사)한국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