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제주 > 제주풍광사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행인 포토에세이> 구름언덕의 해넘이
기사입력  2017/01/07 [13:43]   일송 김성진
▲ 구름언덕의 해넘이     © 김성진

 

 

제주시 구좌읍 둔지붕 아래에 자리한 구름언덕의 해넘이 정경이다.

김영갑 선생이 생전에 자주 찾았던 곳이다.

하날전시관에 근 1년간 구름언덕 작품이 전시가 되어서인지 근래에 많이 알려졌지만

접근성이 좋지 않아 속칭 프로사진작가들이 간혹 찾는 곳이다.

 

네비에도 안나오고 지도로서 찾을 수도 없는 중산간의 나즈막한 동산에

소나무 2그루만 달랑 있고 해넘이를 볼 수 있는 아주 평범한 곳에 불과하다.

김영갑 선생은 한 번도 똑같은 모습이 없는 구름을 조화시켜 훌륭한 작품을 선보였다.

 

그러나 이곳도 사라져버린 명소가 되었다.

좌측에 소나무가 재선충병에 걸린 것도 아닌 것 같은데, 어느 날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필자는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을 알고 맨 처음 답사를 하였던 곳으로 아쉬움이 크다.

 

다행이도 5년 전 제주에 이민을 오고 거의 매일 미친 듯이 이곳을 찾았다.

한 번도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 구름의 참 의미를 느껴보기 위해서다.

 

일송정 정원에 수선화가 벙글어지니

바위담장 아래 소담스럽게 피어 있을 두모악의 수선화가 그립다.

 

난과함께 신문에 올인 한다는 핑계로 한참동안 두모악을 찾지 않았다.

그동안 소원하였던 두모악을 찾아 수선화 향기도 양껏 듣고

구름언덕 작품을 시리도록 감상하는 시간도 갖고 싶다.

 

<수류화개실 일송정에서 일송>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제주사랑 17/01/31 [00:14]
구름언덕 오른쪽 소나무는 2013년 10월10일 제주KBS 9시 뉴스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병 걸려 빨노랗게 말라 죽고 그 이후 베어낸 것 같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두모악의 해넘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1회 한국춘란 어울림한마당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