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제주 > 제주여행 100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라산 2019.10.1일 부터 탐방예약제 실시
기사입력  2019/01/02 [08:00]   일송 김성진
▲ 한라산 백록담     © 김성진
▲ 한라산 코스    


2019.10.1일부터 한라산 정상까지 탐방하는 방문객 수를 제한하는 탐방예약제가 시범 운영된다.

제주도는 한라산 정상 백록담을 탐방할 수 있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에 대해 탐방예약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탐방예약제는 10월 시범운영을 거쳐 2020년 1월 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탐방예약제가 실시되는 곳은 한라산 정상까지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 2곳이다.

올해 10월부터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해야 하며 당일 입산 가능시간까지 선착순으로 예약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라산 탐방예약제 도입은 탐방객 수 증가에 따른 자연환경 훼손, 관리의 어려움 때문이다. 한라산 탐방객은 2015년 1,255,700여명으로 최고점을 찍었으며. 2017년과 2018년에도 평균 100만명 안팎이 한라산을 방문하면서 생태 수용능력이 초과됐다는 우려가 나왔다. 특히 성판악 코스에 탐방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자연 훼손, 주차난, 쓰레기 문제가 심각하게 부각되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세계유산지구 등 탐방객 수용방안 및 관리계획 수립 연구용역'에서 제시한 수용능력을 기준으로 탐방객 수를 제한할 예정이다. 용역 결과 하루 적정 탐방객은 5개 탐방로를 모두 합해 3,145명으로 나왔다. 탐방로별 인원 제한은 최대 수용능력의 80% 선에서 향후 확정할 계획이다.


 

ⓒ 난과함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라산 2019.10.1일 부터 탐방예약제 실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19함평 대한민국난명품대제전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